뉴스Q
기사 (전체 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박덕제의 주전부리] 교섭 파행의 연속, 어떻게 단죄할 것인가?
필자는 2015년에 기아/현대차 지부의(이하 노조) 임단협이 임원 임기 내 마무리되지 못하고 장기화되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걱정, 동시에 앞으로 이런 문제를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서는 대안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기아/현대차 15임단협 교섭 파행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7-11-09
[박덕제의 주전부리] 기아자동차 ‘통상임금’, 반드시 받아야 할 ‘체불임금’이다!
기아자동차는 8월 24일(목) 통상임금 관련 최종변론기일을 마치고 31일(목) 오전 10시 1심 선고를 목전에 두고 있다.이로써 7여 년간 이어진 1심 법정소송이 일단락된다. 통상임금 소송을 제기한 전국금속노동조합 기아자동차지부(이하 기아차지부)가 승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7-08-28
[박덕제의 주전부리] 기아자동차 노동운동의 특징
8. 기아자동차 노동운동의 특징기아자동차의 노조운동이 본격화된 1987년 이후 15년 이상, NL(National liberty, 민족해방)계열의 기노회와 PD(People‘s Democratic, 민중민주)계열의 민실이 근간을 이루며 2개의 큰 흐름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7-08-23
[박덕제의 주전부리] 기아 노동운동의 권력 지향적 분화기
6. 권력 지향적 분화기(2003년 ~ 2012년)이 시기 현장조직들의 조직 분화의 근본적 원인은 비이념적인 것이었다. 인물 위주로 갈라진 현장조직들은 선거 중심적 활동에 집중하게 되고 점점 현장조직간 이념적 차이는 없어지게 된다.2003년 17대 임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7-08-14
[박덕제의 주전부리] 전쟁이냐? 평화냐? 우리는 지금 무엇을 해야 하나?
지난 7월 북한은 ICBM급 미사일(화성-14)을 두 차례 발사했다. 해외 및 남한 내 군사 전문가들은 이번 미사일을 정상 각도로 발사하면 8,000~10,000KM까지 비행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만약 북한이 미국을 향해 쏘면 하와이는 물론 알레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7-08-09
[박덕제의 주전부리] 기아 노동운동의 탄생기(90년 ~ 96년 이전)
4. 노동운동의 탄생기(90년 ~ 96년 이전)1990년 6월 최초의 현장 활동가 조직인 ‘기아자동차 민주노동자회’(약칭 민노회)를 결성하고 해고자복직과 현장사업의 조직적 활동에 나서게 된다. 이와는 별도로 상용 조립라인의 자생적인 활동가들을 중심으로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7-08-07
[박덕제의 주전부리] 기아자동차 노동조합 설립 및 전개 과정
1. 기아자동차 노동조합 설립 및 전개 과정기아 노조는 1960년 8월 20일 당시 대한노총 산하 ‘기아산업 노동조합결성준비위원회’의 발족에서 그 시발을 찾을 수 있다. 4·19혁명 이후 제2공화국의 노동권 보호 방침에 따라 한 달여의 준비과정을 거쳐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7-07-31
[박덕제의 주전부리] 기아 노동운동의 발전과 향후 과제
들어가며올해는 87년 6월항쟁 3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지난 겨울과 봄에 진행되었던 ‘촛불혁명’으로 6월항쟁 30주년은 남달랐습니다. 30년 전 6월항쟁으로 군부독재를 타도하고 간선제였던 대통령 선출을 시민의 힘으로 직접 선출했다면, 지금의 촛불은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7-07-26
[박덕제의 주전부리] 기아차 노조 ‘사내하청 분리’ 추진에 대한 단상
전국금속노동조합 기아자동차지부(이하 기아차지부) 김성락 지부장은 지난 55-02차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안건 10번 ‘2심 결과에 따른 사내하청 정규직화 건’을 토론하던 중 수정동의안 “1단사 1노조 대한 총회를 진행한다”를 결정했다.그리고 4월 27일(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7-04-25
[박덕제의 주전부리] 광장의 촛불은 봄이고 희망이다
지난 4개월 대한민국 민중은, 겨울 땅속의 씨앗이 바위틈을 비집고 싹을 띄우기 위해 고통과 아픔을 이겨내고 새 생명의 봄을 쟁취하는 것처럼, 광장에서 촛불을 들고 후퇴하는 민주주의와 비열한 권력에 맞서 투쟁했다.봄이 왔다. 아니 대한민국 민중이 봄을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7-03-13
[박덕제의 주전부리] “국민의 명령에 따라 ‘대통령 탄핵인용’ 더이상 미루지 말아야”
작년 10월 29일 광화문광장에서 시작된 ‘국정농단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촛불집회는 오는 2월 18일 16차를 맞이한다. 일정대로라면 헌법재판소 탄핵기일 전까지 주말 촛불집회는 적어도 2~3차례 남았다. 끝이 보이지 않을 것 같았던 촛불집회가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7-02-16
[박덕제의 주전부리] 초심으로 돌아가 민주노총을 다시 쓰자!
민주노총은 지난 2월 7일 오후 2시 서울 등촌동 KBS스포츠월드에서 정기대의원대회를 개최하고 선거연합정당 건설과 민중단일후보 관련하여 ‘정치전략안’을 심의했다.이와 관련하여 수정안 5개가 발의되었으나 원안과 함께 모두 부결되었다. 또한 안건이 부결된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7-02-10
[박덕제의 주전부리] ‘이카로스의 감옥’, 진실은 언젠가 세상 밖으로 나온다!
며칠 전 문영심 지음의 ‘이카로스의 감옥’이라는 책을 읽었다. 책의 주요 내용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다 알 수 있는 이른바 ‘통합진보당 부정 의혹과 이석기 국회의원 내란음모 사건’의 진실을 담은 내용이다.‘이카로스의 감옥’을 처음 접하고 책장을 넘기면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6-12-14
[박덕제의 주전부리]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대의원대회, 새로운 지도부 구성의 장으로 태어나길!
작년 이맘때 쯤 필자는 민주노총 경기도본부(이하 경기도본부) 임원선거에 본부장 김원근-사무처장 박덕제 후보조로 출마해 도본부 강화를 위해 열심히 선거운동 중이었다. 그리고 선거 결과 6,400표라는 압도적 표 차이로 당선됐다. 그럼에도 1년이 지난 지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6-11-16
[박덕제의 주전부리] 진정한 권력자 언론, 새로운 보수대통령을 꿈꾼다!
한 나라의 대통령이 측근 비선조직을 이용해 국정을 운영한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 그런데 말이 안 될 것 같은 일이 대한민국에서 벌어졌다. ‘최순실 케이트’, 뭐 이런 일이 다 있나싶다.그래서 대한민국 국민은 시쳇말로 멘붕에 빠져있다. 박근혜 대통령 취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6-11-02
[박덕제의 주전부리] 백남기 농민의 사망과 농업의 위기, 새로운 정치세력이 절실하다
317일. 지난해 11월 14일 민중총궐기에 참석했다가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뇌출혈로 쓰러져 사경을 헤매다 고인이 되신 백남기 농민께서 병상에 누워 계셨던 일수이다. 보수언론과 정부는 한 농민이 집회에서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것으로 치부해 버리고 싶어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6-10-08
[박덕제의 주전부리] 아버지라는 이름의 무게는?
여름방학을 맞아 8월 중순 아들 영진이의 치아교정을 위해 병원에 갔었다. 치아에 보철을 장착하는 데 1시간 이상 소요되었다. 커피 한잔을 마시며 어떻게 지루함을 보낼까 대기실을 두리번거리는데 병원 벽 한 쪽에 마련한 책꽂이의 책들을 보게 되었다. ‘만
기아노동자 박덕제   2016-09-02
[박덕제의 주전부리] 새로운 노동운동 전형을 만들어가기 위한 일 제언
요즘 선후배 현장 활동가들과 술자리를 하다보면, 별 다른 주제는 없지만, 현실 정치와 노동운동에 대한 이야기가 단골안주로 등장한다. 며칠 전 술자리를 함께한 지인도 어려운 노동운동 현실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새로운 노동운동의 발전을 위해 현장에서 대
박덕제   2016-08-08
[박덕제의 주전부리] 사드 한반도 배치... 무엇이 중헌디?
장마가 끝나면서 이제 폭염이 찾아왔다. 한낮에 도로를 지나가는 사람들의 모습에서 짜증스러움이 묻어난다. 연거푸 하는 부채질 속에서 등줄기를 따라 흐르는 땀의 양이 느껴진다. 아~ 덥다. 정말 덥다! 몸만 더운 것이 아니라 마음까지 덥다.언론과 TV에서
박덕제   2016-07-22
[박덕제의 주전부리] 민주노총 7월 투쟁, 답은 행동하는 것이다
그들은 처음에 공산주의자들을 잡아갔다.나는 공산주의자가 아니었으므로 침묵했다.그 다음에는 노동조합원을 잡아갔다.그런데 난 노동조합원이 아니었으므로 침묵했다.그 다음에는 유태인을 잡아갔다.나는 유태인이 아니었기 때문에 침묵했다.그 다음에는 나를 잡아갔다
박덕제   2016-07-06
 1 | 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95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금호로 56 402호 (호매실동, 한우리빌딩)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