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연재 > 청년, 내일을 향해 쏴라
구의역의 1년, 비정규직 철폐하라!
박승하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26  16:44: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박승하.

2016년 5월 28일 저녁 5시 57분, 서울 구의역에서 서울메트로 하청업체인 은성PSD 소속 청년노동자가 사망했다.

스크린도어를 홀로 수리하던 중 열차와 문 사이에 끼어 참사가 났다. 당연하지만 단독작업 출동 지시는 규정위반이다. 하지 말아야 되지만 그럴 수 없다는 거 우린 다 안다.

이제 1년이다. 한국 사회는 끔찍한 죽음이 주목시킨 비정규직 청년노동자의 현실을 알게 되었다. 동일 노동의 정규직이라는 그의 꿈도 보았고 가방 속 컵라면도 느꼈다.

하지만 오직, 오직 그 심각성만 짧게 알려졌다.

비정규직이라 소모품으로 내몰렸고 비정규직이라 업무 중에 죽었다.

그렇다면 살아있는 사람들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모든 비정규직을 없애는 것이다. 비정규직은 고용안정이 없고 노동의 대가가 무시된다.

"쉽게 모가지를 자를 수 있고 싼 값에 써 먹는다"

비정규직은 일방적이다. 그리고 모멸적이다. 비정규직은 노동자들을 갈라놓고 적대감을 심어놓을 수 있는 좋은 수단이다. 지속적인 실질임금 하락을 가능케 하는 마법의 지팡이다.

“살기 위해 동료를 밟게 하고 비정해지도록 내몰아라.”

참사 이후 1년, 서울메트로 안전관리직은 아직도 비정규직이다. 다른 수많은 현장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더 말해서 뭐하겠나. 비정규직은 인간적인 삶과 절대 양립할 수 없다.

비정규직 철폐하라, 즉각 철폐하라.

구의역에서, 그리고 전국 모든 곳에서, 될 때까지 우린 주구장창 외치고 싸울 거다. 추모란 그런 것이다. 


 

박승하

20살 때부터 살아온 수원과 수원사람들을 사랑한다. 평소엔 상냥하고 잘 웃고 유머를 좋아한다. 하지만 민중들을 깔보고 날뛰는 기득권에겐 들짐승과 같은 야성과 분노로 맞서는 ‘저항하는 청년’이다. 민중연합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바 있다. 현재는 청년노동자 권리찾기 단체 <일하는2030>에서 일하는 청년들의 우뚝서기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박승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인기뉴스
1
“세월호 학살, 아무도 제대로 처벌 받지 않아 통탄스럽다”
2
이기우 국회의장 비서실장, “대화로 문제 해결하는 국회 돼야”
3
수원 세류2동 ‘신곡마을신문 주민기자단 양성과정’ 스타트
4
국민주권연대 통일선봉대, “국민의 뜻 받들어 친일매국 자한당 해체하겠다”
5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자사고, 특목고 폐지돼야”
6
민주당 수원갑지역위, 수원KT위즈파크 앞 일본 경제침략 규탄 캠페인
7
수원 ‘2019 월드로봇리그 페스티벌’, 성황리 개최
8
경기공동행동, 8월 7일 ‘아베정권 규탄 경기도민 공동행동’ 제안
9
“내란음모사건으로 한국 사회 어디에서도 진보의 목소리 잃어”
10
벤자민인성영재학교 학생들, 수원 ‘가습기살균제참사 피해자 찾기’ 활동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윤리강령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