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특집/기획
‘평양 아줌마’ 김련희, 왜 ‘간첩’이 되려고 했을까?‘평양 아줌마의 평양 이야기’ 강연-3
송수진 기자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23  08:55: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평양 아줌마의 평양 이야기’ 강연이 17일 저녁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번 강연회는 6.15수원본부, 민족문제연구소 수원지부, 통일나눔이 공동 주최했다. 북 이탈주민으로 남에 오자마자 고향으로 송환을 요구 중인 평양주민 김련희 씨가 강사로 나섰다. 김 씨는 북에서 42년 동안 살았고 2011년부터 6년째 남에서 살고 있다. 북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려주었고, 남 사람들의 북에 대한 왜곡된 인식도 바로잡아 주었다. 일단 이야기가 정말 재밌고 한편으로 신기하기까지 했다. 단 한 편의 기사로 작성하기에는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 강연 내용을 정리해 몇 차례에 걸쳐 연재하고자 한다. 하나의 민족, 한 형제인 북을 이해하는 데 조금이나마 이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편집자주]

   
▲ 강연을 하고 있는 ‘평양 아줌마’ 김련희 씨. ⓒ뉴스Q

하지만, ‘평양 아줌마’ 김련희 씨에게만큼은 여권이 나오지 않았다.

“밖에 나와서 저는 하루하루 오직 가족한테 갈 마음으로 6개월 동안 기다립니다. 그리고 시청에 여권을 신청했더니 ‘당신은 여권이 안 된다’는 거예요. ‘내가 너무 빨리 신청을 했나?’ 그래서 2년 만에 다시 신청을 했는데 또 안 된다는 거예요. 너무 이상해서 남쪽에 있는 탈북 브로커를 소개 받습니다. 그 브로커를 만나 사연을 말해요. ‘2년이나 됐는데 여권이 안 나온다. 왠지 좀 알아봐 달라.’ 그 보로커가 핸드폰을 쫙 뒤지는데 핸드폰 주소록에 몽땅 국정원 직원 전화번호가 있더라고요. 그 중 하나를 눌러서 ‘김련희라는 탈북자가 2년 전에 왔는데 아직 여권이 안 나왔다고 한다. 한번 알아봐 달라’고 했어요. 마주 앉아 커피 한잔 마시고 있는 사이에 국정원에서 전화가 옵니다. ‘이 사람은 남에 와서 처음부터 북으로 돌려보내 달라고 했기 때문에 북으로 도망갈까봐 한국에 있는 동안은 여권이 안 나온다’는 거예요. 하늘이 무너진다는 말이 무슨 말인지 그때 알았어요.”

김 씨는 밀항을 준비했다. 처음 남쪽에 올 때 자신을 속였던 브로커한테 들었던 말이 생각났기 때문이다. “밀항선 타고 몰래 남쪽 가서 두세 달 돈 벌어 가지고 밀항해서 다시 오면 된다”고. 하지만 알아보니 2천만원이라는 거액의 돈이 들었다. 결국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김 씨가 다시 찾은 방법은 여권을 위조하는 방법이었다. “위조 여권만 있으면 비행기를 탈 수 있잖아요. 이걸 왜 몰랐지?” 하지만 이것도 실행을 하다 결국 경찰 조사나 받게 됐다. 경찰은 아예 밀착 감시를 하기 시작했다. 태어나서 처음 가본 경찰서는 무섭기만 했다.

“그때 나는 ‘이제 희망이 없구나. 내가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구나.’ 그래서 차라리 죽자고 했어요. 내가 나약했던 거 같아요. 이길 수 없더라고요. 그래서 죽을 생각을 했습니다. 수면제를 60알 먹었어요. 그때 밀착 감시를 하던 경찰이 불이 꺼진 걸 보고 무슨 짓을 하나 우리 집에 뛰어 들어옵니다. 119를 타고 병원에 실려 가서 그 다음날 의식을 깼어요. 그 덕분에 약물 중독으로 하반신 마비가 옵니다. 병원에 입원해 20일 있다가 양쪽에 목발을 짚고 퇴원했어요. 경찰이 집에까지 데려다 줬어요.”

김 씨는 또 다시 자살을 시도했다. “죽지 않고 살아서 집에 돌아왔다는 것을 용서할 수 없는 거예요”라고 말했다.

“난 살 힘이 없는 거예요. 무조건 죽어야 돼. 그래서 그 다음날 면도칼로 손목을 그었습니다. 그것도 경찰이 또 뛰어와서 곧바로 수술실로 갔고, 살아납니다. 그때 비로소 ‘나는 살아야 되는가 보다. 살아야 할 이유가 있나 보다’ 생각이 들더라고요.”

결국 김 씨가 찾아낸 방법은 자신이 간첩이 되는 길이었다. 국정원의 서울시 공무원 유호성 간첩조작사건에서 힌트를 얻어 탈북자 명단을 북에 넘긴 간첩이 되기로 했다. “감옥살이를 하고 나면 추방하겠지?”

“이것은 내가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거니까요. 간첩만 되면 강제추방 돼 집에 갈 수 있을 줄 알았어요. ‘감옥살이를 하고 나면 추방하겠지?’ 그래서 핸드폰에 내가 알고 있는 탈북자 12명의 이름과 주소를 입력합니다. 경북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에 전화를 했어요. ‘내가 북에 이로운 정보를 수집했다 나를 빨리 와서 잡아라!’ 여기 남쪽이 법치국가 아니에요? 그런데 열흘이 지나도 나를 잡으러 안 오는 거예요. 이상해서 12일째 다시 전화를 해서 경찰을 만납니다. 보안수사대에 휴대폰을 보여줍니다. ‘자, 봐라! 북에 보내려고 준비한 거다. 간첩이라는 증거다!’ 그게 증거가 돼 감옥에 들어갑니다.”

“그렇게 간첩이 됐거든요. 세상에! 간첩이라고, 국보법 위반 간첩죄라고 집행유예 받은 사람은 저 하나일 거예요. 여기 남쪽은 관대한 나라기도 하죠, 참. 그때 감옥에서 나오면서 생각을 합니다. ‘남쪽에서 혼자 결정하고 헤쳐나가기에는 내가 너무나도 바보고 어리구나!’ 나는 누구의 손을 잡아야 되고 누군가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을 그때 알게 됐어요.”

결국 그때 재판을 받으면서 알게 된 민변 장경욱 변호사와 인연을 맺게 됐다.

“민변 장경욱 변호사라는 사람이 ‘당신, 간첩 아니다. 내가 보증하겠다’ 그러더라고요. 구치소에서는 ‘민변 변호사들이 세상에서 가장 뾰족한 사람들이고 그 사람들 알게 되면 2년 살 것도 3년 살고, 재판도 오래가고 불이익을 받는다’고 했어요. 그래서 민변은 나쁜 사람들인 줄 알았어요. 첫인상이 무섭게 생기기도 했고요. 말도 무뚝뚝하고 무섭게 말을 하더라고요. 그래서 ‘당신 도움 절대 필요없다’고 했지요. 나는 간첩이 돼야 하는데, 간첩이 안 되게 해주겠다고 하는 거잖아요? ‘나, 간첩 맞다고요!’”

출소하자마자 그날로 민변 장경욱 변호사와 뉴스타파 최승호 PD를 만나게 됐다. 그게 인연이 돼 김 씨는 드디어 세상에 목소리를 내게 됐다.

 

송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혜연 2017-01-24 21:10:57

    오늘도 어머니와 아내를 애타게 기다리며 울고있을 북녘의 딸 연금이와 남편 이금룡씨 언제까지 우리나라정부는 김련희씨를 붙들생각인고? ㅠㅠㅠㅠㅠㅠ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