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특집/기획
‘평양 아줌마’ 김련희, “탈북자들에게 차례지는 정착금은 300만원”‘평양 아줌마의 평양 이야기’ 강연-2
송수진 기자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20  08:53: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평양 아줌마의 평양 이야기’ 강연이 17일 저녁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번 강연회는 6.15수원본부, 민족문제연구소 수원지부, 통일나눔이 공동 주최했다. 북 이탈주민으로 남에 오자마자 고향으로 송환을 요구 중인 평양주민 김련희 씨가 강사로 나섰다. 김 씨는 북에서 42년 동안 살았고 2011년부터 6년째 남에서 살고 있다. 북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려주었고, 남 사람들의 북에 대한 왜곡된 인식도 바로잡아 주었다. 일단 이야기가 정말 재밌고 한편으로 신기하기까지 했다. 단 한 편의 기사로 작성하기에는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 강연 내용을 정리해 몇 차례에 걸쳐 연재하고자 한다. 하나의 민족, 한 형제인 북을 이해하는 데 조금이나마 이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편집자주]

   
▲ 강연을 하고 있는 ‘평양 아줌마’ 김련희 씨, ⓒ뉴스Q

‘평양 아줌마’ 김련희 씨는 “하나원에서 나오고 나서 6개월이면 여권을 해준다고 들었어요”라고 말했다.

“하나원이라는 곳은 국정원에서 3개월 동안 조사를 받고 나오면 한국에 정착하는 데 필요한 역할을 하는 시스템이 돼 있는 곳이에요. 3달 동안 있으면서 여러 가지 법이나 정착하는 데 필요한 교육을 받습니다. 서약서를 쓰게 된 것 중 또 하나 원인은 그때 탈북자들한테 들은 게, 하나원에서 나오고 나서 6개월이면 여권을 해준다고 들었어요. ‘아! 이거면 갈 수 있잖아! 여권만 받으면 중국을 통해 다시 왔던 곳으로 돌아갈 수 있겠구나!’ 이런 생각으로 쓰게 된 거예요.”

김 씨는 “실제 탈북자들에게 차례지는 정착금은 300만원이에요”라고 말했다.

“하나원에서 나오기 이틀 전에 사람마다 통장이 개설돼요. 탈북자 한 사람당 정착지원금 600만원이 차례집니다. 그 6백만원 중에, 하나원에서 나오기 이틀 전에 매 사람 개설 통장에 3백만원씩 먼저 넣어줍니다.”

“그러면서 뭐라고 교육을 하냐면, ‘당장 빨리 이것을 당신들 데려온 브로커한테 자동이체 해줘라!’ 자동이체 방법까지 가르쳐 줍니다. ‘자동이체 안 해주면 당시들 밖에 나가서 재판에 걸리게 되고, 변호사 선임하고 하면 엄청 빚더미에 앉게 되고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이렇게 교육을 해요. 다른 나라에, 모르는 데 가서 감방에 갇혀 이야기 들으면 무섭고, 그렇게 따르게 되는 거잖아요?”

“저희는 아무것도 모르는 순진한 사람들이에요. 저도 나가서 재판을 받게 되면 혹시 집에 못가지 않을까? 난 6개월만, 여권 나올 때까지만 참았다가 갈려고 하는데 재판하면 무서우니까. 아무 생각없이 그냥 돈을 보내는 거예요. 모든 탈북자들이 하나원에서 나올 때는 그렇게 돈을 보냅니다. 보로커한테.”

“물론 정부가 브로커한테 직접 돈을 줄 수도 있겠지만 정부가 주게 되면 법에 걸리잖아요. 우리 탈북자 통장을 잠깐만이라도 거쳐서 가야 내가 준 돈으로 되는 거니까. 절대 법에 안 걸리는 거죠. 실제 탈북자 한 사람한테 차례지는 정착금은 300만원이에요. 그렇게 해서 밖에 나오게 됩니다.”

송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혜연 2017-01-26 18:41:24

    탈북자들은요? 어떤이유를 막론하고 무조건 우리정부에서 지정해준 임대아파트에서 살아야되니....!!! 정말 슬프다고 생각합니다~!!!! ㅠㅠㅠㅠㅠㅠㅠ신고 | 삭제

    최근인기뉴스
    1
    김미희·김재연 전 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공약 이행하라”
    2
    경기 학비노조, 도교육청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에 “묵과할 수 없다”
    3
    “내년에 ‘민중당 수도권 1호 국회의원’이 꼭 되겠다”
    4
    수원시민들, 촛불 들고 “자유한국당 해산하라”
    5
    경기 346개 단체, “28일 전교조 30주년 전에 문재인 정부는 법외노조 취소하라”
    6
    홍성규 민중당 사무총장, 2020 총선 화성갑 출마 선언
    7
    경기·수원 시민사회, 황교안 수원 방문에 “황교안을 구속하라”
    8
    “특성화고 청소년에 ‘갑질’ 황대호 경기도의원, 공식 사과하라!”
    9
    경기 학교비정규직 초등보육전담사, “7월 총파업 투쟁 선두에 서겠다”
    10
    “캠코, 용역노동자 전원 고용승계 실시하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윤리강령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