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연재 > 최윤희의 오산人
‘흙동이’ 신동숙, 막사발 본고장 오산의 도예를 이어간다
최윤희  |  뉴스Q 명예기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12  11:53: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오산 오색시장 맘스마켇 운영중인 흙동이 신동숙 선생. ⓒ흙동이

얼마전 까지만 해도 오산은 막사발의 본고장이었다. 하지만 막사발의 대가 김용문 선생이 오산을 떠나면서 오산의 도예가 주춤 하는가 싶었다.

‘흙동이’ 신동숙. 한국미술인협회 오산지부, 경기도 도예가협회, 한국 공예가협회 등에서 회원으로 활동 중인 신동숙 선생을 만나보았다.

그가 얼마전 오픈한 작업실로 찾아가 따뜻한 차와 함께 마주 앉았다. 먼저 흙동이의 어원이 궁금하였다. 신동숙 선생은 흙을 가지고 노는 아이들이라는 설명으로 자신의 닉네임이 된 지 꽤 되었다고 말한다.

흙동이 신동숙 선생은 늦은 나이에 대학을 입학하여 도예를 전공하게 되었다. 이후 많은 선후배들과 흙을 만지며 도예에 관심이 깊어 가다 김용문 선생의 막사발에 합류하게 되었다.

그로 하여 훌륭한 작가들과 인연이 되었다. 작은 힘이나마 일손을 돕고 작품을 전시하는 등 활동을 시작한 것이다

국내외 수많은 전시에 작품을 출시, 운영하는가 하면, 특히 중국의 쯔보막사발페스티벌, 오산 세계막사발페스티벌에 출품하였다. 또한 수많은 입상 경력을 가지고 있다. 인근 학교와 어린이집으로 출강을 가기도 한다. 오산 전통시장 살리기 맘스마켓에서 흙 체험교실을 2년째 운영 중이다.

   
▲ 어린이 수강생들과 함께 수업하는 모습. ⓒ흙동이

   
▲ 어린이 수강생과 성인 수강생이 함께 작업을 하는 모습. ⓒ흙동이

그는 노부모와 두 아들의 가장으로 살아가고 있다. 수년 전 이혼의 아픔을 딛고 일어났다. 경제활동부터 노부모 모시기와 두 아들을 키우기가 쉽지만은 않았다고 털어 놓았다.

여자의 몸으로 가장 역할을 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낮엔 건설회사, 저녁엔 야간 보육교사 일을 했다. 학습지 교사와 식당운영을 하는 등 투잡의 인생은 험난했다.

그러면서도 도예의 꿈을 놓지 않고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는 중이다.

주말이나 야간을 이용해 흙을 주무르고 다듬고 굽고 디자인 하는 작업은 많은 힘든 일상 중에서 가장 행복한 시간이라고 말한다.

이윽고 본인이 꿈꾸고 있던 개인 작업실을 오산시 원동에 오픈하게 되었다. 가장 큰 행복이라고 한다.

몇몇 수강생에게 강의을 하며, 여러 곳에 출강도 함께 한다. 그리고 매주 토요일엔 맘스마켓을 운영하는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사회적, 경제적인 어려움이 항상 따라다녀도 그는 흙에서 손을 놓은 적이 없는 도예가다.

사회복지사, 요양보호사, 보육교사, 미술실기교사, 아동복지사 등 많은 자격증을 소지하고 있는 능력있는 사회인이며 가장이고 엄마다.

또한 아직도 배울 게 많다고 하며 사회 참여에 대한 욕심이 대단한 오산인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오산인 2014-08-12 16:51:24

    세상이 많이 변하였다 해도
    아직은
    여성이 혼자 사회생활하며 아이들 키우기는 힘든 세상 같아요신고 | 삭제

    최근인기뉴스
    1
    “경기도 사회서비스원, 생활임금 즉각 적용해야”
    2
    “학급수 턱없이 부족 수원금호초, 증축해 주세요!”
    3
    서철모 화성시장, “수원군공항 이전 반대, 정치적 명운 걸고 한다”
    4
    수원 민중당, 2020 총선 목표 당 득표율 5% 확정
    5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 안전의무 안 지키는 사업주 강하게 처벌해야”
    6
    화성송산포도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참여형 축제로 풍성
    7
    국정원 프락치 공작에 “문재인 대통령, 국정원 해체 공약 이행해야”
    8
    “찾습니다! 1994~2011년 가습기살균제 사용하신 분. 1899-3183”
    9
    ‘열린공간 품’ 개소식-‘북한 바로알기 100문100답’ 출판기념회에 초대합니다!
    10
    “꿈가꿈 심리교육지원센터, 아이들 꿈을 위해 함께 고민할 거예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윤리강령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