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돌봄교실을 지자체에서? 권칠승 의원 ‘온종일돌봄특별법’ 전면 수정해야”

학교비정규직노조 경기지부, 권칠승 국회의원 지역사무실 앞 기자회견 개최

  • 돌봄전담사 2020-08-05 10:46:04

    돌봄샘들 지자체 이관되면 학비나 교공에서 탈퇴하고 다른 노조에 우리가 단체로 가입하면됩니다.
    돌봄샘들이 이관되면 본인들 노조에 많은 인원이 탈퇴되니 노조에서 선생님들 좋은 조건 생각안하고 그럴듯한 반대를 하는 겁니다.
    제발 속지 마시고, 조건이 얼마나 좋은지, 학생들에게 얼마나 집중하고 질 높은 교육을 할 수 있는지 좀 알아보세요.
    자료는 많습니다.
    키움센터 지자체 인력 조건 좀 보세요.
    우리 아이들 지금보다 더 좋은 환경에서 가르칠 수 있습니다.
    좀 알아보세요!!!!!~신고 | 삭제

    • 돌봄전담사 2020-08-05 10:42:42

      지자체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서 그렇습니다.
      학교 건물안에서 지자체 구조로 운영하는것만큼 전담사에게나 아이들에게 좋은게 없습니다.
      현재 교육청운영 돌봄은 25명 내외로 30명 넘는 반도 있어요.
      1명의 전일제에 나머지반은 시간제,
      하지만 지자체 시스템은 평당 1명이라 학교 교실의경우 20명 정도 구성되구요. 센터장과 전일제 선생님 그리고 보조가 시간제입니다. 아이들에게 얼마나 집중을 할 수 있는지 지자체 이관된 선생님(센터장님)께서 말씀하시더라구요.
      우리 돌봄샘들 조금만 정보를 알아보세요!!!신고 | 삭제

      • 엄마 2020-07-31 18:54:59

        학교에 있는게 학부모님이 안전하다고 느낀다고 본인들이 애기하면서 시설만 이용하고 나며지는 시에서 알아서해라~?
        눈가리고 아웅하는 느낌입니다.신고 | 삭제

        • 돌봄은 공교육이 책임 져야 한다 2020-07-31 12:36:33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은 돌봄을 민영화로 내 모는 결과이다. 의료 민영화를 시도 했던 정부와 무엇이 다른가.. 그렇게 좋다고 떠들던 의료 민영화,,, 지금 코로나 상황을 예상을 했던가..
          돌봄은 이제 공교육에서 기꺼이 끌어 안아야 함을 간과 하지 말라신고 | 삭제

          • 김상희 2020-07-31 12:13:43

            법적 근거도 없이 운영된 돌봄교실.
            학생, 학보모의 만족도가 높은 것은 경력단절 여성 비정규직노동자의 희생이었다. 이제라도 제대로 된 돌봄교실의 법제화를 마련해야합니다.
            돌봄전담사의 지위가 불안한데 아이들이 행복한 보육을 받을수 있을까요?신고 | 삭제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윤리강령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