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수원칠보고, 교문서 학생 복장 지도 ‘학생인권’ 침해 논란

  • 무식 2019-12-28 13:57:22

    교감이 학생들 이름 쓰라고 시킨다고 이름 적는 교사는 뭐냐? 훈련된 똥개입니까?
    학생인권을 지켜주지도 못하면서 그대들이
    선생님 선생님 소리를 들을 자격이 있는가?
    이러고도 애들앞에서는 민주주의를 왜치십니까?
    5공 군사정부 시절 교육방법으로 민주시민을 길러낼 수 있겠습니까?

    뭐라구요? 교사들 삼삼오오 모여서 이 글쓴이 욕하고 있다구요?
    참~나~.
    아직도 정신 못 차리시네요.
    각성하십시오신고 | 삭제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윤리강령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