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노동/통일
“수원고등검찰청 신축현장, 검찰 건물 짓는데 불법행위 웬 말이냐!”
장명구 기자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08  18:40: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불법이 판치는 수원고등검찰청사 신축현장 불법고용, 임금체불, 산재은폐 규탄기자회견. ⓒ뉴스Q 장명구 기자

전국건설노동조합 경기도건설지부는 8일 오전 수원지방검찰청 앞에서 ‘불법이 판치는 수원고등검찰청사 신축현장 불법고용, 임금체불, 산재은폐 규탄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규탄기자회견에는 경기도건설지부 임차진 지부장, 김철희 3지대 권역장 등 조합원 30여명이 참석했다.

영통구 하동에는 오는 2019년 3월 개청을 목표로 수원고등검찰청 공사가 한창이다. 원청은 두산건설, 전문건설업체는 삼지건설이다.

경기도건설지부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법을 집행하게 될 검찰청 신축현장에 불법 기승 웬 말이냐!”며 “수원고등검찰청 신축현장, 불법행위를 멈춰라”라고 요구했다.

신축현장에서 △내국인 고용 않고 불법 이주노동자 고용 △건설현장의 고질적 병폐인 임금체불(유보임금) 발생 △산재은폐 시도 등 “건설현장의 고질적인 악폐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는 것.

경기도건설지부는 “법을 엄격히 집행하는 국가주요기관을 짓는 현장에 이렇듯 불법이 난무하는 것에 대해 건설노조와 조합원들은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건설노조는 수원고등검찰청 신축공사현장에서 발생하는 불법부당행위가 뿌리 뽑힐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차진 지부장은 취지발언에서 “신축현장에서 일하는 조합원들은 너무 억울해서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임 지부장은 “지난 5월초 노조에선 조합원의 임금, 근로조건 등을 다루는 단협 체결을 요구했다”며 “그러자 그때부터 현장에서 조합원들만 차별을 두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임 지부장은 “외국인 근로자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합법적으로 고용해야 함에도 고용절차도 무시하고 무분별하게 고용하고 있다”고 고발했다. “어떻게든 조합원들에게는 일을 안 시키려고 일량을 줄이고 있다”고 했다.

임 지부장은 “4월 11일부터 일한 건설노동자의 임금을 5월 26일에나 가서야 받을 수 있었다”며 “건설현장의 적폐인 유보임금이 이곳에서도 발생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임 지부장은 “조합원이 산재를 당했는데도 건설업체는 ‘무슨 산재냐? 현장에서 물이나 떠나르면 되지 않냐!’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철희 3지대 권역장은 격려사에서 “승리하는 그날까지 일심단결해 달라”며 “투쟁” 구호로 힘을 보탰다.
 

장명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인기뉴스
1
“세월호 전면 재수사, 올해 안에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해야”
2
“경기도 사회서비스원, 생활임금 즉각 적용해야”
3
“학급수 턱없이 부족 수원금호초, 증축해 주세요!”
4
서철모 화성시장, “수원군공항 이전 반대, 정치적 명운 걸고 한다”
5
경기 요양보호사노조, “재가요양보호사는 파리목숨, ‘대기수당’ 신설해야”
6
수원 민중당, 2020 총선 목표 당 득표율 5% 확정
7
화성송산포도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참여형 축제로 풍성
8
국정원 프락치 공작에 “문재인 대통령, 국정원 해체 공약 이행해야”
9
‘열린공간 품’ 개소식-‘북한 바로알기 100문100답’ 출판기념회에 초대합니다!
10
“꿈가꿈 심리교육지원센터, 아이들 꿈을 위해 함께 고민할 거예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윤리강령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