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특집/기획
국정원 직원들은 왜 ‘평양 아줌마’ 김련희를 63빌딩에...‘평양 아줌마의 평양 이야기’ 강연-6
송수진 기자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06  06:25: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평양 아줌마의 평양 이야기’ 강연이 지난 1월 17일 저녁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6.15수원본부, 민족문제연구소 수원지부, 통일나눔이 공동 주최했다. 북 이탈주민으로 남에 오자마자 고향으로 송환을 요구 중인 평양주민 김련희 씨가 강사로 나섰다. 김 씨는 북에서 42년 동안 살았고 2011년부터 6년째 남에서 살고 있다. 북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려주었고, 남 사람들의 북에 대한 왜곡된 인식도 바로잡아 주었다. 일단 이야기가 정말 재밌고 한편으로 신기하기까지 했다. 단 한 편의 기사로 작성하기에는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 강연 내용을 정리해 몇 차례에 걸쳐 연재하고자 한다. 하나의 민족, 한 형제인 북을 이해하는 데 조금이나마 이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편집자주]

   
▲ 강연을 하고 있는 ‘평양 아줌마’ 김련희 씨. ⓒ뉴스Q

고속도로를 타기 위해 톨게이트를 지날 때 겪었던 일도 ‘평양 아줌마’ 김련희 씨에게는 충격이었다.

“톨게이트 있죠? 그때는 톨게이트가 뭔지도 몰랐어요. 경찰 분이 지나가면서 여자 분한테 돈을 주고 가는 거예요? 그래서 제가 물었죠. ‘저 사람 아는 사람이냐? 아니, 모르는 사람에게 왜 돈을 줘요?’ 그랬더니 ‘이 길을 지나는 사람은 누구나 다 돈을 줘야 돼요?’라는 거예요. 아니, 국가 것을 국민이 지나가는데 왜 돈을 내야 됩니까! 너무 이상한 거지요. 이게 무슨 개인의 길이냐고요? 국가 건데!”

김 씨는 국정원 직원들이 자신을 63빌딩과 지하철에 데리고 갔다고 말했다. 남쪽이 북쪽보다 얼마나 잘 살고 있는지 보여주고 자신의 마음을 돌려세우기 위해서라고 했다.

“국정원 정보원들이 남쪽에 대한 찬양, 좋다고 선전하려고, 제 마음을 돌려세우려고 제일 먼저 데려갔던 게 63빌딩이었어요. 남쪽에서 제일 발전하고 진보한 데가 아마 63빌딩이었던 거 같아요. 꼭대기에 올라가서 그러는 거예요. ‘자, 봐라! 밑에 얼마나 차가 많으냐! 우리는 이렇게 차가 많은데 너희는 차가 없지? 저 멋있는 빌딩들도 봐라. 빌딩이 얼마나 많으냐!’ 그래서 제가 너무 열이 받아서 되물었어요. ‘저 빌딩이 당신하고 뭔 상관이냐? 저 빌딩이 당신거냐?’고 말이죠.”

“두 번째 데려간 곳이 지하철에 데려갑니다. 지하철에 데려가서는 ‘당신 지하철 탈 줄 아느냐?’ 그래서 제가 되물었어요. ‘당신 평양 지하철 가봐냐?’ 그랬더니 못 가봤데요. ‘못 가봤으면 말을 하지 마라!’ 그랬어요. 평양지하철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제 말 못 믿겠으면 인터넷을 뒤져보거나 평양 다녀온 분들에게 물어보시면 됩니다. 지하철이 남쪽보다 몇 년 정도 먼저 생겼을 거예요. 먼저 생겼는데 아직까지도 멋있다고 세계적으로 인정하는 게 평양지하철입니다. 아주 지하궁전이에요. 그런데 어떻게 평양사람에게 지하철 탈 줄 아냐고 물어보냐고요. 난 태어나면서부터 타고 다녔는데 말입니다.”

“국정원 직원들이 탈북자들을 상대로 조사하려면 어느 정도 북에 대해 알아야 될 사람들인데 이 정도도 모른다는 겁니다. 인터넷이나 뉴스 나오는 북한 전문, 무슨 연구하는 박사님들 많아요. 그분들 나와서 얘기하는 거 보면 ‘야, 저렇게 박사하면 누구나 다 박사 하겠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니, 뭘 알고 있는데요? 남쪽 사람들이 북을 모르면 모르는 거로 그쳤으면 좋겠어요. 그런데 왜곡되게 허투루 알고 있다는 게 문제인 거죠. 모른다면 모른다고 하면 좋겠어요.”

송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혜연 2017-02-07 20:57:39

    미안해요~!!!! 황교안 댓똥령권한대행이나 홍용표 통일부장관 정준희 통일부대변인때문에 맘고생 심한거 이해해요~!!!! 하지만 그저께 이만갑에서 18호 수용소에서 살다가 탈북한 한 여성의 이야기를 들으면 다른사람들 같았으면 오히려 그 수용소 수감자에게 미안한맘이 들었을겁니다~!!! ㅡㅡ;;;;;신고 | 삭제

    • 박혜연 2017-02-07 20:55:08

      이러다가 김련희씨, 자유통일문화원장인 이애란씨나 역시 중국에 딸을 두고 탈북한 극우탈북여성단체인 통일맘 대표 김정아씨에게 얻어맞을까봐 걱정되네요? ㅡㅡ;;;;;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