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특집/기획
‘평양 아줌마’ 김련희, “브로커한테 속아 강제로 남쪽에 끌려왔어요!”‘평양 아줌마의 평양 이야기’ 강연-1
송수진 기자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7  23:17: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평양 아줌마의 평양 이야기’ 강연이 17일 저녁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번 강연회는 6.15수원본부, 민족문제연구소 수원지부, 통일나눔이 공동 주최했다. 북 이탈주민으로 남에 오자마자 고향으로 송환을 요구 중인 평양주민 김련희 씨가 강사로 나섰다. 김 씨는 북에서 42년 동안 살았고 2011년부터 6년째 남에서 살고 있다. 북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려주었고, 남 사람들의 북에 대한 왜곡된 인식도 바로잡아 주었다. 일단 이야기가 정말 재밌고 한편으로 신기하기까지 했다. 단 한 편의 기사로 작성하기에는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 강연 내용을 정리해 몇 차례에 걸쳐 연재하고자 한다. 하나의 민족, 한 형제인 북을 조금이나마 이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편집자주]

   
▲ ‘평양 아줌마’ 김련희 씨. ⓒ뉴스Q 장명구 기자

‘평양 아줌마’ 김련희 씨는 “중국에 친척 방문을 나갔다 브로커한테 속아서 여권을 빼앗긴 채 건물에 갇혀서 강제적으로 남쪽에까지 끌려오게 됐어요”라고 말했다.

“이 나라 정부(한국 정부)가 지금까지 저한테 아픔과 고통을 줬다고 하지만 지금 보면 정말 고맙구나 생각해요. 정부가 오직 한 가정에서 한 아이의 엄마, 내 가족밖에 모르던 평범한 한 아줌마를 조국 분단의 비극, 분단의 아픔을, 고통을 함께 느낄 수 있는, 통일을 염원하는 큰 위치에 세워줬어요. 또 어느 골목에서나 흔희 볼 수 있는 평범한 아줌마를 귀한 여러분들 앞에서 이야기 할 수 있는 강사로 내세워 주었어요. 엄청 많이 키워주신 거 같아 감사드립니다.”

“남쪽에서 5년째 살면서 터득한 경험은, 지금은 6년째인데, 지금처럼만 내가 똑똑했으면 당시 국정원 들어갔을 때 ‘정말 남쪽이 살기 좋아서 왔습니다. 살고 싶어서 왔습니다’ 했을 거 같아요. 지금까지 5년 동안 가족과 생이별을 하고 피눈물을 흘리는 고통은 없지 않았을까 생각해요. 몇 년 전에 가족도 잊지 않았을까 생각해요. 그때 당시 너무나도 남쪽 실태를 몰랐어요. 그냥 솔직히 이야기하면 내 형제고 동포니까 나를 보내줄 거라고 생각했던 거죠.”

김 씨는 “남쪽에 오자마자 3개월 동안 국정원에 갇혀 있었어요”라고 말했다.

“독방에 갇혀서 계속 말을 했어요. ‘나 집에 보내 달라. 내 가족이 있는 곳, 딸 자식이 있는 곳에서 살고 싶다. 여기 살 이유가 없다’고요. 3달 동안 국정원이 제 이야기를 듣지 않았어요. 그러다가 마지막에 ‘대한민국 국민으로 살겠다는 서약서 한 장만 써라. 그것만 쓰면 그 다음날로 나갈 수 있다’는 거예요. ‘하지만 그것을 안 쓰면 넌 죽을 때까지 국정원에서 나갈 수 없다. 네가 여기서 죽으면 네가 국정원에서 죽었다는 걸 알 수 있는 사람은 이 세상에 단 한 사람도 없을 것이다.’ 이렇게 말을 합니다.”

김 씨는 “정말 공포스럽고 무서웠어요”라고 말했다.

“지금은 흔히 사람들이 말하는 통일운동, 이런 것들이 뭔지는 알지만, 그때는 운동이 뭔지 통일을 위해 뭐해야 하는지, 이런 거 정말 모르는 정말 평범한 아줌마였어요. 그러나 국정원이라는 어마어마한 건물 독방에 갇혀있다나니, 강요를 당하니 정말 무서웠어요. ‘서약서 한 장 안 쓰면 죽을 때까지 내가 여기서 못 나가고 가족을 못 볼 수 있다. 딸 자식까지 못 만날 수 있겠다’ 생각하니 정말 공포스럽고 무서웠어요. 서약서가 뭔데? 백장 아니 천장이라도 써주고라도 내 딸을 만날 수만 있다면 내 아버지 엄마 만날 수만 있다면.... 마지막에 쓰기로 결심을 했어요. 세 달 만에 서약서를 썼어요.”

김 씨는 그 다음날로 하나원이라는 곳으로 나오게 됐다. 이야기를 하는 그는 어느새 울먹이고 있었다.

   
▲ ‘평양 아줌마의 평양 이야기’ 강연. ⓒ뉴스Q 장명구 기자
송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박혜연
김련희씨를 어서빨리 북한으로 보내주오~!!!!! ㅠㅠㅠㅠㅠ 물론 우리정부에서는 김련희씨가 북송하는것을 절대 불허한다는데 안그러면 우리정부를 극우로 내몰려 돼지 김정은에게 핵맞아 뒈질것같아요~!!!! ㅠㅠㅠㅠㅠ
(2017-01-24 21:05:49)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95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금호로 56 402호 (호매실동, 한우리빌딩)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