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연재 > 문학 사랑방
초복
유윤수  |  시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7.22  18:41: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초복

                            유윤수 │ 시인  


삼복더위 그늘아래  

터를 지키는 깜둥이 두 살박이가

늘 보면 반갑고 가면 아쉬워 했는데

밤새 꿈속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엎어져 자는지 꿈적도 않네


오늘이 마지막 날인걸 짐작이나 했는가!

옆에 가도 반갑지 않고 눈만 끔벅이다

밥도 싫은지 별스런 행동에 잠시 후

주인은 핸드폰을 꺼내어 깜둥이를 바로 세워

영종사진을 연거푸 찍더니 어디로 연락을 한다


30분이 지나 겔로퍼 차에

깜둥이는 뭐라 울음도 못 내고

떠미는 등살에 뒷 칸에 태워 어디로 가고

주인은 빈 목걸이만 한손에 들고 멍하니 서있다

초복엔 수많은 희생양으로 그대들은 더위를 견디고

또 나를 사랑하는 척 밥 주고 알랑방귀 꾸고 있음을.

 

유윤수 │ 시인

- 경남 함양 안의 출생

-『문학과 현실사』 詩 등단

- 저서『너희들을 불러놓고』등

- 현) 오산문인협회 회원

- 주식회사 경성 재직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