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뉴스 > 정치·행정·의회
‘항일예술 투쟁 선언’ 경기민예총, “항일예술에는 시효 없다”
송수진 기자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9  04:33: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기민예총(이사장 이성호)은 8일 ‘항일예술 투쟁 선언 성명서’를 내고 “항일예술에는 시효가 없음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경기민예총은 “8월 2일 일본의 경제 침략은 역사적 수치를 감추기 위한, 일본 제국주의의 부활을 의미한다”며 “작금의 상황은 단순한 대한민국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응한 단순한 처사로 결코 볼 수 없으며 오랫동안 준비해온 남북 분단 고착화의 길을 획책하는 하나의 장기적 방책일 수 있음을 우리는 주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어쩌면 그 길이 일본이 살아남는 유리한 방책이란 걸 반증하고 있다”고 했다.

경기민예총은 “그러나 우리는 두 번 지지 않을 것이다”라며 “특히 촛불혁명으로 상징되는, 시민의 의한 민주주의의 역사를 만들어 왔다”고 말했다. “이제는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이 다시 이 나라를 일본에 지지 않는 나라로 만들 것이다”라고 했다.

경기민예총은 최근 ‘일본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 등 일본 정부의 갖가지 예술적 탄압과 압박을 언급하며, 일본의 민주주의 회복을 촉구했다.

경기민예총은 수많은 친일파들, 민족 반역자들을 단죄하지 못한 점을 지적했다. 특히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사건 역시 일본 군국주의 문화지배의 잔재라고 규정했다. “일본의 경제적 침공을 계기로 우리는 다시 부일 매국노 척결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했다.

경기민예총은 일본 상품 불매운동, 친일 잔재들의 준동 적극 대응 등도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경기민예총은 “항일예술에는 시효가 없음을 천명한다”며, “춤꾼은 춤을 추며, 풍물꾼은 북을 치며, 시인은 시로, 노래하는 이는 노래로 싸워 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예술이 폭탄보다 더 위력적이라는 것을 보여줄 것이다”라고 했다.

 

송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인기뉴스
1
윤경선 수원시의원, “요양보호사에게 ‘후생복지수당’ 지급돼야”
2
경기 요양서비스노조, 25일 세종시 보건복지부 앞 총궐기 선포
3
서철모 화성시장, 지역회의서 “어천역 환승센터 건립, 무리가 있다”
4
“수원시도 요양보호사에게 꼭 ‘후생복지수당’ 지급했으면 합니다!”
5
“광교산 상생협약, 철저히 이행돼야”
6
수원시 ‘세류2동 도시재생뉴딜사업 주민협의체’ 발족
7
전교조 경기지부, ‘교권보호조례’ 제정 5만 교사 서명운동 돌입
8
수원시, 영화 ‘김복동’ 상영
9
위스테이별내사회적협동조합, ‘생애주기별 돌봄과 교육 포럼’ 연다
10
경기 학교비정규직, 오는 17~18일 2차 총파업 경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윤리강령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