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오피니언 > 칼럼
미국이 공인한 북한 ICBM 위력이 갖는 의미
박승하 일하는2030 대표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3  10:26: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박승하 일하는2030 대표. ⓒ뉴스Q

주한미군이 지난 11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가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최초다. 미국이 북한 ICBM의 사정거리에 자기네 본토 전역이 포함됨을 최초로 인정한 것이다.

어떤 의미일까? 두 가지에 주목한다.

첫째, 한반도에서 더 이상의 핵시험 목적의 발사는 없으리라는 것. 북한은 자타공인 이미 1만km 이상 거리를 안정적으로 운반할 수 있는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 핵보유국으로서 더이상 증명할 기술도 필요도 없다. 전 세계가 이를 인정한다는 것은 매우 중대한 변화다.

둘째, 이 ‘검증된 위협’을 뿌리까지 제거할 비전이 없는 자는 내년에 미국 대통령이 될 수 없다. 알다시피 이제 전쟁 선택지는 불가하다. 대선 후보 누구든 선제적으로 북미관계에 평화의 방정식을 들이대야 할 상황이 도래했다.

예측하는 바, 트럼프는 본인의 재선을 위해 내년 7월 공화당 전당대회 이전에 기꺼이 김정은 위원장을 워싱턴으로 초대할 사람이다. 우리 상상 이상의 엄청난 관계 진전 가속도를 마주할 것 같다.

따라서 미 국무부의 “핵 동결이 시작점”이란 언급은 별 수 없는 외교적 스트레스의 최고점을 일컬음이다. 이는 더이상 위험을 감수하며 ‘대결의 시간들’로 돌아갈 수 없다는 냉엄한 현실을 반영한다.

이제 양국 서로가 원하는 입구(핵 동결)와 출구(비핵화)를 공동의 마당(평화협정)으로 연결시키기 위한 노력들이 요구된다. 이 구체화된 결과물이 필요한 이유는 평화를 만드는 작업에서 한국과 중국에게도 반드시 과업이 주어져야 하기 때문이다.

그 밖에도 흥미로운 변화들을 예측해 볼 수 있겠다.

누군가는 “왜 북한은 1만km 아득히 넘어가는데 우린 고작 8백km냐”는 불만을 갖지 않을까?

조만간 자주성을 회복한 한국 보수단체들이 사거리 8백km에 묶어놓은 한미 미사일 지침(Missile Guideline)을 규탄하며 미 대사관 앞에서 시위하는 모습도 기대해 본다.

 

박승하 일하는2030 대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인기뉴스
1
“한미림 경기도의원, 의원직과 미용단체장 중 하나만 선택해야”
2
“학교비정규직 6대 요구, 다 들어줘도 ‘80% 공정임금제’ 못 미쳐”
3
경기 택배노동자, “8월 16·17일 택배 없는 날, 이틀만 여름휴가를!”
4
“세월호, 밝힐 수 있을까요? 밝힐 겁니다”
5
경기 학교비정규직, “파업으로 내모는 건 정부와 교육당국”
6
‘세월호 1900일 수원시민 촛불’, “책임자 처벌, 똑바로 해 달라”
7
‘30년’ 경기 전교조, “새로운 교육미래 30년, 또 걸어가겠다”
8
뉴스Q 2019 상반기 온라인 단독보도전
9
경기 여성단체들, 도의회 ‘성평등 조례안’ 발의에 “환영한다”
10
“야, 죽을래!”... 경기도 공립유치원 교사들, 원장·원감 갑질 폭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윤리강령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