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뉴스 > 사회·경제
다산인권센터, ‘경기도 성평등 조례개정안’ 입법예고에 “힘내라!”“더 많은 평등을 위해 지금 당장 포괄적 차별금지법 필요”
송수진 기자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5  22:16: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른바 ‘경기도 성평등 조례개정안’ 입법예고 관련, 다산인권센터 인권교육온다는 5일 입장문을 내고, “경기도민의 더 많은 인권보장과 평등한 삶을 위하여 도의회 본연의 임무에 충실할 것을 바란다”며 경기도의회를 응원하고 나섰다.

지난 6월 25일 경기도의회는 ‘경기도 성평등 기본조례 일부 개정안(성평등 개정안, 경기도 성인지 예산제 실효성 향상 조례안)’을 입법예고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해당 의원에게 욕설이 담긴 문자와 전화가 빗발치고, 입법예고 게시글에는 ‘반대한다’는 댓글이 달리고 있다.

다산인권센터는 “경기도의회가 차별·혐오 표현을 하는 이들의 억측과 협박에 굴복하지 않아야 한다”며 “경기도민의 더 많은 인권보장과 평등한 삶을 위하여 도의회 본연의 임무에 충실할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다산인권센터는 “개정안을 ‘반대’하는 이들은 해당 조례안의 내용이 무엇인지와 상관없이 ‘성평등’이 들어갔음을 이유로 비상식적인 행동들을 자행하고 있다”며 “이들의 이러한 움직임이 인권의 현실을 후퇴시킨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다산인권센터는 “지금은 전국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는 인권 조례안 ‘반대’의 흐름을 끊어내야 할 때다”라며 “사회 곳곳에 함께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권리 보장과 더 많은 평등을 위해 지금 당장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산인권센터는 “차별·혐오를 기반으로 조례 개정을 반대하는 이들의 비상식적인 행동에 시·도 의원들이 위축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인권을 기본적인 기치로 여기고 본연의 임무를 지속할 것”을 거듭 요구했다.

 

송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인기뉴스
1
“한미림 경기도의원, 의원직과 미용단체장 중 하나만 선택해야”
2
“학교비정규직 6대 요구, 다 들어줘도 ‘80% 공정임금제’ 못 미쳐”
3
경기 택배노동자, “8월 16·17일 택배 없는 날, 이틀만 여름휴가를!”
4
“세월호, 밝힐 수 있을까요? 밝힐 겁니다”
5
경기 학교비정규직, “파업으로 내모는 건 정부와 교육당국”
6
‘세월호 1900일 수원시민 촛불’, “책임자 처벌, 똑바로 해 달라”
7
‘30년’ 경기 전교조, “새로운 교육미래 30년, 또 걸어가겠다”
8
뉴스Q 2019 상반기 온라인 단독보도전
9
경기 여성단체들, 도의회 ‘성평등 조례안’ 발의에 “환영한다”
10
“야, 죽을래!”... 경기도 공립유치원 교사들, 원장·원감 갑질 폭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윤리강령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