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뉴스 > 교육·복지
“야, 죽을래!”... 경기도 공립유치원 교사들, 원장·원감 갑질 폭로‘경기도 공립유치원 원장·원감 갑질 폭로 기자회견’ 개최
장명구 기자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3  19:09: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발언을 하는 전교조 경기지부 장지철 지부장. ⓒ뉴스Q 장명구 기자

#사례1
폭언, 인격모독, 부적절한 호칭, 욕설, 부당한 신체 접촉, 왕따 조장.
“하라면 해~!” “초과 근무를 한다고? 선생님 너무 무능력한 거 아냐!” “야~, 너~.” “ㅇ 선생, 그것 밖에 못해!”

#사례2
왕따 조장, 보복적 행정, 근무상황 간섭 등 이의를 제기하는 교사들에게 2차 가해.
“일은 다했어? 조퇴할 시간은 있고?” “일 좀 제대로 해. 이것도 문서라고 다시 해.” “ㅇ 선생을 다들 어떻게 생각해? 나는 좀 조심해야 겠다는 생각이 드네.”

#사례3
아침 돌봄, 저녁 돌봄에 교사 강제 투입 하루 ‘10시간 이상의 근무’.
“사람을 왜 써. 교사들이 사명감도 없어. 돌아가면서 좀 하면 될 것을.”

경기도 공립유치원 교사들의 분노의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3일 오후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경기도 공립유치원 원장·원감 갑질 폭로 기자회견’에서다.

이날 기자회견은 전교조 경기지부(지부장 장지철)에서 주최했다. 장지철 지부장, 왕정희 유치원위원장 등 조합원들이 참석했다.

전교조 경기지부는 기자회견문에서 “단설유치원에서 지금 막장드라마 보다 더한 막장의 관리자 갑질과 횡포가 자행되고 있다”며 “경기도교육청은 유치원 관리자 갑질에 대한 근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 경기지부는 대책 마련의 일환으로 ▲유치원 교사의 교육활동 집중을 위한 업무 정상화 방안 마련 ▲유치원 관리자 교권침해 예방 연수 강화 ▲‘유치원 전담 갑질 신고센터’ 운영 ▲관리자 ‘갑질 이력제’ 도입, 공익제보자의 철저한 보호 등을 요구했다.

전교조 유치원위원회는 경기도 내 공립유치원 교사 56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근무환경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공립유치원 교사 94.5%(537명)는 공립 단설유치원 발령을 기피했다. 그 이유는 비민주적인 분위기(명령하달)과 복무에 대한 무리한 요구 등이었다.

전교조 경기지부는 “교사들의 소망은 단 하나이다”라며 “갑질과 횡포에서 벗어나 인격체로 존중 받고 교사로서 온전히 유아들에게 집중하여 교사다운 교사가 되고 싶을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장지철 지부장은 발언에서 “초중고 교사와 다르게 공립유치원 교사들은 인권사각지대 놓여 있다”며 “부당한 대우를 받더라도 어쩔 수 없는 조직문화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단설유치원 원장, 원감의 갑질이 도를 넘고 있다”고 했다.

장 지부장은 “전교조 경기지부는 공립유치원 교사들의 인권침해 상황을 방치할 수 없다. 부당한 지시와 인권침해 상황에서 원아들도 제대로 교육받을 수 없고 원아들의 인권도 보호할 수 없는 상황이다”라며 “경기도교육청은 공립유치원 교사들의 인권 보호를 위한 특단의 대처를 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름과 얼굴을 밝히지 못하는 한 유치원 교사는 “교사에게 큰 목소리로 폭언을 행하며 교사의 수업권을 침해했다”며, 그 사례로 유아들 앞에서 등을 때리거나 큰 소리로 윽박지르는 등의 갑질을 질타했다. 다른 사례로 “야, 죽을래!” “내가 혼내려고 불렀어!” 등 폭언도 고발했다.

또 다른 유치원 교사도 “인권위나 권익위나 어디에든 민원을 넣으면 돌고 돌아 결국 지역교육지원청 장학사가 민원을 받는다”며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 ‘소통이 부족하다. 소통을 지원해 주겠다’는 말만 한다. 교육장에게 ‘학교에 건의해 보겠지만 1%도 기대하지 말라’는 말만 들었다”고 폭로했다.

   
▲ 발언을 하는 전교조 경기지부 왕정희 유치원위원장. ⓒ뉴스Q 장명구 기자
   
▲ 마스크를 쓴 채 발언을 하는 한 유치원 교사. ⓒ뉴스Q 장명구 기자
   
▲ 구호를 외치는 기자회견 참가자들. ⓒ뉴스Q 장명구 기자

 

 

장명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인기뉴스
1
“경기도 사회서비스원, 생활임금 즉각 적용해야”
2
“학급수 턱없이 부족 수원금호초, 증축해 주세요!”
3
서철모 화성시장, “수원군공항 이전 반대, 정치적 명운 걸고 한다”
4
수원 민중당, 2020 총선 목표 당 득표율 5% 확정
5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 안전의무 안 지키는 사업주 강하게 처벌해야”
6
화성송산포도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참여형 축제로 풍성
7
국정원 프락치 공작에 “문재인 대통령, 국정원 해체 공약 이행해야”
8
“찾습니다! 1994~2011년 가습기살균제 사용하신 분. 1899-3183”
9
‘열린공간 품’ 개소식-‘북한 바로알기 100문100답’ 출판기념회에 초대합니다!
10
“꿈가꿈 심리교육지원센터, 아이들 꿈을 위해 함께 고민할 거예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윤리강령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