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뉴스 > 정치·행정·의회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이재명 지사 1년, 합리적 포용 강화해야”‘이재명 경기도지사 1년, 경기도정의 성과와 과제’ 토론회 참석
장명구 기자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2  22:26: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축사를 하는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뉴스Q 장명구 기자

“민선7기 경기도는 의사결정 과정에서 경기도의회와의 협치, 시민사회단체와의 거버넌스 확대 등 합리적 포용을 강화해야 합니다.”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더불어민주당, 수원11)의 제안이다.

안 부의장은 2일(화) 오후 경기여성비전센터에서 열린 ‘이재명 경기도지사 1년, 경기도정의 성과와 과제’ 토론회에 참석, 이같이 말하며 “경기도의회는 도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이 수립되고 효율적으로 관련 사업이 집행될 수 있도록, 도민의 대의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부의장은 축사에서 “민선7기가 들어서면서 경기도민들의 눈높이가 올라갔다. 기대치가 높아서 단시간에 바뀌고 변화될 것 같은 갈망이 있었을 것이다”라며 “하지만 무엇인가 해소되고 눈에 보이는 것을 느끼지 못하면서 실망감이 2배일 수 있다”고 말했다.

안 부의장은 “이번 토론회는 민선7기 경기도가 ‘공정한 세상, 새로운 경기’를 목표로 추진해온 사업들에 대한 평가의 시간이 될 것이다”라며 “민선7기 도정운영에 대한 평가는 목표 달성 여부뿐만 아니라, 정책의 주체인 도민의 관점에서 실질적 효과와 만족도를 함께 살펴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부의장은 또한 “나라다운 대한민국을 위해 피어났던 촛불혁명은 6.13 지방선거에서 16년만에 경기도의 집권정당을 바꾸는 역사를 만들어냈다”며 “민선7기 경기도는 공정한 세상을 향한 도전만큼, 민선6기 시절 도민에게 필요하고 지속되었던 사업을 선별해 더욱 체계화하고 확대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는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강민철 상임대표), (사)경기시민연구소 울림(박완기 소장)에서 공동주최했다. 경기 시민사회단체 회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좌장은 장성근 변호사가 맡았다. 이정아 경기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김민수 경기복지시민연대 정책위원, 박제헌 변호사, 양훈도 한벗지역사회연구소장, 김현삼 경기도의원, 홍용덕 한겨례신문 선임기자 등이 경기도 각 정책분야별 토론을 벌였다.

   
▲ 축사를 하는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뉴스Q 장명구 기자
   
▲ 축사를 하는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뉴스Q 장명구 기자
   
▲ 축사를 하는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뉴스Q 장명구 기자

 

장명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인기뉴스
1
“한미림 경기도의원, 의원직과 미용단체장 중 하나만 선택해야”
2
“학교비정규직 6대 요구, 다 들어줘도 ‘80% 공정임금제’ 못 미쳐”
3
경기 택배노동자, “8월 16·17일 택배 없는 날, 이틀만 여름휴가를!”
4
“세월호, 밝힐 수 있을까요? 밝힐 겁니다”
5
경기 학교비정규직, “파업으로 내모는 건 정부와 교육당국”
6
‘세월호 1900일 수원시민 촛불’, “책임자 처벌, 똑바로 해 달라”
7
‘30년’ 경기 전교조, “새로운 교육미래 30년, 또 걸어가겠다”
8
뉴스Q 2019 상반기 온라인 단독보도전
9
경기 여성단체들, 도의회 ‘성평등 조례안’ 발의에 “환영한다”
10
“야, 죽을래!”... 경기도 공립유치원 교사들, 원장·원감 갑질 폭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윤리강령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