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노동/통일
“문재인 정부, 미국 눈치보지 말고 금강산·개성공단·남북철도 이행해야”6.15경기본부,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경기지역 기자회견’ 개최
장명구 기자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9  16:18: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발언을 하는 6.15경기본부 상임대표 이종철 목사. ⓒ뉴스Q 장명구 기자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즈음한 경기지역 기자회견’이 19일 오전 수원역 문화광장에서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은 6.15경기본부에서 주최했다.

6.15경기본부 상임대표 이종철 목사, 6.15수원본부 상임대표 정종훈 목사,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양경수 본부장, 전교조 경기지부 장지철 지부장, 경기민언련 송성영 공동대표, 경기민권연대 유주호 대표, 민중당 경기도당 정형주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6.15경기본부는 기자회견문에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제재를 유지할 기조임을 밝혔으며, 북미관계 개선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가 없음을 확인했다. 개성공단 재가동,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의사마저 묵살했다”며 “자국의 이익을 위해 남북관계 발전을 가로막고 평화를 방해하는 미국에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6.15경기본부는 이어 “이제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의 길은 남과 북, 바로 우리에게 있음이 분명해졌다”며 “문재인 정부는 더 이상 미국의 눈치보지 말고 한반도 통일의 당사자로서 남북 공동선언의 이행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종철 목사는 발언에서 “문재인 정부가 미국 눈치나 보며 뒷꽁무니나 따라가는 자세로 남북관계를 한걸음도 발전시킬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가 금강산 관광 재개, 개성공단 재가동, 남북철도 개설 정도는 남북 정상이 합의한 대로 이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양경수 본부장 역시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는데 왜 미국의 허락이 필요한가? 개성공단을 폐쇄하는 것은 한국 대통령의 결정으로 하는데 재개하는 것은 왜 미국 대통령의 허락이 필요한가? 대북 제재에 걸려 군 수송기에 짐짝처럼 실려가는 모습이 정상적인가?”라며 “한국이 여전히 미국에 종속돼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밖에 없다”고 개탄했다.

송성영 대표도 “우리 힘으로 민족의 자주, 평화, 통일을 이뤄내야 한다”며 “북이 얘기하면 무조건 옳지 않은 것이고, 미국이 얘기하면 무조건 옳은 것이라는 이분법적 의식에서 벗어나 민족 자주와 평화, 통일을 위해 어떻게 나아갈 것인지 결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을 마친 참가자들은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 ‘평화의 상징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즉각 재개하자!’ 등의 내용이 담긴 플래카드 펼쳐들고 캠페인을 전개했다.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가로막는 미국을 규탄한다!’ ‘평화와 번영, 통일의 지름길 남북공동선언 이행하자!’ 등의 내용이 담긴 피켓도 들었다.

   
▲ 캠페인을 벌이는 6.15경기본부. ⓒ뉴스Q 장명구 기자
   
▲ 캠페인을 벌이는 6.15경기본부. ⓒ뉴스Q 장명구 기자
   
▲ 캠페인을 벌이는 6.15경기본부. ⓒ뉴스Q 장명구 기자

 

장명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엉뚱한사람탓하지말자 2019-04-27 13:37:17

    북미관계 개선에 적극적인 의지가 없는건 미국트럼프가 아니라 북한김정은이다 엉뚱한데다가 책임 꺼넘기지 말자신고 | 삭제

    최근인기뉴스
    1
    경기도 대학생들,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항의 방문... 경찰에 전원 연행
    2
    수원시의회 교통건설체육위, 전국 시군 최초 ‘세월호 조례안’ 가결
    3
    “이마트, 계산원 일자리 뺏는 무인셀프계산대 확대 중단하라”
    4
    수원 블루밍푸른숲아파트 주민들, “도로열선 폐기한 관리소장 물어내라!”
    5
    세월호 5주기 ‘416합창단’ 수원 공연, “세상을 바꾸어 낼거야”
    6
    친환경학교급식 경기운동본부, 10만 서명운동 돌입
    7
    수원권역노동네트워크 출범
    8
    수원역에서 통합진보당사까지 ‘박영재 열사와 함께 걷다’
    9
    “박영재 열사 정신으로 다시 첫걸음을 떼자”
    10
    “청년 용역노동자 김태규 추락사 진상규명, 대통령께 호소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윤리강령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