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오피니언 > 기고
왜 경기도교육청은 교원승진가산점 폐지를 연기했을까요?
전교조 수원중등지회 박정희 지회장(수원칠보고)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6  19:53: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전교조 수원중등지회 박정희 지회장(수원칠보고). ⓒ뉴스Q 장명구 기자

제가 문제 하나를 낼까 합니다. 다음의 기대효과를 얻을 수 있는 교육 정책은 무엇일까요?

‘학생의 교육과정 선택권 강화로 배움이 행복한 학교를 실현하고, 지역·학교 간 교육과정 네트워크 구축으로 교육생태계 확장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정답은 교육과정 클러스터입니다. 경기도교육청이 엄청 홍보하고 있는 정책입니다. 교육과정 클러스터란? 학생들의 과목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인근 지역학교 간 상호 협력하여 운영하는 공동교육과정, 즉 2~3개 학교가 서로 교류하면서 수업을 함께 진행하는 것입니다.

그럼, 이런 정책을 실천하는 학교에는 어떤 가산점을 부여하고 있을까요? 지난 2017학년도부터 운영학교의 교감 및 교사에게 승진가산점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그럼, 경기도교육청은 왜 이들에게 가산점을 부여할까요? 현장에서 이 수업을 기꺼이 할 수 있는 여건이 안 된다는 것을 경기도교육청이 가장 잘 알기 때문입니다.

경기도교육청은 현장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보다는 무조건 시키기 위한 방법만 찾고 있습니다. 그 중에 가장 쉬운 방법이 경쟁을 시켜 무조건 그 정책을 실천하는 교사를 만들어내는 것입니다. 점수라는 미끼를 던져서 실적을 올리고 본인들의 치적을 쌓아야 본인의 꽃길을 만들 수 있으니까요.

경기도교육청의 안이한 행정이 말 잘 듣는 교사를 만들어내고 있으며 수직적이고 피폐한 학교문화를 조성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아마 알고도 모른 척 하고 있을 것입니다. 그래야 자기들도 승진할 수 있으니까요.

폐지를 원하는 사람이 더 많은데, 왜 폐지를 연기했을까요? 폐지를 찬성하는 사람은 일반 교사가 대다수이고, 반발하는 일부세력은 바로 관리자들입니다. 그럼 관리자들은 왜 폐지를 반대할까요? 아까 가산점을 교사만 주는 게 아니라 교감에게도 준다고 했지요. 밤 늦게까지 수업한 교사뿐만 아니라 교감에게도 가산점을 줍니다. 왜요? 그래야 교사들을 닦달할 수 있을 테니까요. 서로가 서로를 이용하고 있는 형국입니다. 여기서 정말 중요한 교육은 사라진 것입니다.

경기도교육청은 다수의 교사보다 잠시 후면 떠날 일부의 관리자가 더 중요하고, 그들을 더 무서워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지요.

점수 혜택을 볼모로 하여 교사의 노동력을 착취하지 말고, 정규교육과정의 내실화 속에서 학생들에게 균등하게 교육받을 기회를 부여해야 합니다. 경기도교육청은 교육여건 개선과 예산 지원, 인프라 확충 등을 통해 질 높은 교육을 제공하라.

전교조 수원중등지회 박정희 지회장(수원칠보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인기뉴스
1
일하는2030, “수원 청년 용역 노동자 추락사 철저히 조사해야”
2
세월호 생존학생, “10년 뒤 여전히 싸우고 있을 거라는 생각도...”
3
2월 급여 ‘9만원’, 학교비정규직 당직·미화 노동자의 눈물
4
맵시무브먼트 박희준, ‘어깨 펴면 통증 없이 100세까지 살 수 있다’ 출판기념회 개최
5
미래노동교육원 개소, “새 시대 노동간부 육성에 전력하겠다”
6
평택 K-6 캠프험프리스 동창리게이트서 “주한미군, 생화학실험실 폐쇄하라”
7
정의당과 전 자유한국당 후보 야합 ‘NO’
8
세월호 5주기 수원시민문화제, “416 기억하고 책임지는 미래 만들어야”
9
민주당 수원시갑 이재준 위원장, ‘장안의 3대 성장판’ 300인 토론회 개최
10
고 안점순 할머니 1주기 추모제, “할머니의 기억과 희망을 이어가겠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