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뉴스 > 여성·환경
화성여성회, 엄마들의 자존감 찾기 ‘엄마의 자화상2’ 강좌 개최한미경 대표, “누군가의 엄마가 아닌 온전히 나를 돌아보는 시간”
장명구 기자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30  08:24: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엄마들의 자존감 찾기 ‘엄마의 자화상2’ 강좌. ⓒ뉴스Q

화성여성회(대표 한미경)는 28일 엄마들의 자존감 찾기 프로젝트 ‘돌아봄_엄마라는 이름의 여성’(이후 돌아봄) 사업 4번째 강좌로 ‘엄마의 자화상2’를 진행했다. ‘돌아봄’사업은 2018년 화성시양성평등기금으로 진행되는 사업이다.

참가자들은 강사의 안내에 따라 자신들의 특징을 살린 자화상을 캔버스에 그렸다. 2시간의 강의 시간 동안 팝아트 작품을 완성해 냈다.

화성여성회 한미경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누군가의 아내, 누군가의 엄마가 아닌 온전한 나를 돌아보는 시간으로 ‘엄마의 자화상2’를 준비했다”며 “오늘은 오로지 자신을 살펴보고 표현해 보는 시간”이라고 말했다. “육아와 가사로 지친 마음을 달래고, 자신을 찾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강의를 맡은 문숙경 강사는 “다른 강좌에서는 주로 여성들이 남편이나 아이 또는 가족사진을 그린다”며 “그런데 자화상을 그리는 이번 강의 의뢰를 받고 조금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준비했다”고 말했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박샘(32세, 향남) 씨는 첫 강의부터 참가를 했다. 세 아이의 엄마로 2개월 된 아이를 데리고 강의에 참가하고 있다. “이번 돌아봄 강좌는 육아에 지친 스스로에게 큰 힘이 되는 강좌였다”고 했다.

화성시양성평등기금사업인 돌아봄 사업은 지난 8월말부터 진행하고 있다.

돌아봄 사업은 △‘엄마를 부탁해 1, 2’ 강좌(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을 읽고 낭독) △‘엄마의 자화상 1, 2’ 강좌(자신의 삶을 글로 표현하기, 팝아트 자화상 그리기) △독립영화 ‘B급 며느리’ 상영과 토크 △마음열기 ‘미술치료 집단상담’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오는 10월 5일 마음열기 ‘미술치료 집단상담’ 프로그램을 끝으로 모두 마무리될 예정이다.

장명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95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금호로 56 402호 (호매실동, 한우리빌딩)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