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뉴스 > 정치·행정·의회
조회수로 본 2017년 <뉴스Q> 10대 뉴스는?
장명구 기자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31  16:07: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17년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2017년 한 해 ‘정직한 언론 성실한 보도’ 인터넷신문 <뉴스Q>는 지역을 누비며 취재활동을 벌였습니다.

‘조회수로 본 2017년 <뉴스Q> 10대 뉴스’는 그 결과 중 하나입니다. 10대 뉴스를 보며 2017년 한 해를 돌아보고, 2018년 또 다른 한 해를 다짐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이제 2018년 새해가 밝아옵니다. <뉴스Q>도 어느덧 5주년을 맞이합니다. 모두 관심과 애정으로, 무엇보다 후원으로 <뉴스Q>를 아껴주신 독자 여러분의 덕입니다. 더 크게 전진하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열강을 하고 있는 새날치과 송필경 원장. ⓒ뉴스Q 장명구 기자

<1위 조회수: 15,513건> 새날치과 송필경 원장, “인사돌·이가탄, 100% 거짓말이다!” - 7월 17일

기사 보기: http://www.newsq.kr/news/articleView.html?idxno=10084

새날치과는 수원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수원의료사협, 이사장 서지연)에서 운영하는 의료기관입니다. 말 그대로 의사가 치과를 운영하는 것이 아니라, 협동조합 조합원들이 의사를 고용해 치과를 운영하는 것입니다. 그만큼 믿고 찾을 수 있는, 과잉진료 없는 의료기관입니다.

수원의료사협은 기존에 운영하던 새날한의원에 이어, 올해 4월 새날치과도 개원했습니다. 그리고 열린 첫 강좌에서 새날치과 송필경 원장이 폭탄과 같은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우리가 TV를 통해 봤던 그 광고가, 유행어로도 번졌던 그 광고가 모두 거짓말이었다니!

무엇보다 믿을 수 있는 수원의료사협이 운영하는 새날한의원, 새날치과! 많이 많이 이용해 주세요!

   
▲ 민중연합당 김선동 대선후보. ⓒ뉴스Q 장명구 기자

<2위 조회수: 9,863건> 당선 가능성 ‘제로’에도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를 찍어야 하는 이유 – 4월 14일

기사 보기: http://www.newsq.kr/news/articleView.html?idxno=9452

올해는 조기대선이 있었던 해였죠.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 인터뷰 기사가 조회수 2위를 차지했네요. 하지만 결과는 안타깝게도 아주 초라했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새민중정당과 힘을 합쳐 ‘민중당’으로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고 있습니다. 특히 2018년에는 6월에 지방선거가 있죠. 원내 유일 진보정당 ‘민중당’의 힘찬 도약을 바라봅니다.

   
▲ 열강을 하고 있는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 김원웅 대표. ⓒ뉴스Q 장명구 기자

<3위 조회수: 6,147건> 김원웅 “친일·분단에 기생해 존재하는 것들 혁파해야” - 1월 8일

기사 보기: http://www.newsq.kr/news/articleView.html?idxno=9008

박근혜 퇴진 화성운동본부 신년오찬회에서 김원웅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 대표가 강연한 내용을 기사화한 것입니다.

기사에는 안 나와 있지만, 강연 내용 중에 어린 시절 독립운동가 후손이면서도 숨기고 살아야만 했다는 김 대표의 이야기가 아직도 귓전에 맴돕니다. 이러한 상황은 ‘빨갱이’라는 무시무시한 단어로 오늘날까지도 이어지고 있지요.

워낙 좋은 말씀을 많이 해 주셔서 기사가 좀 길기는 하지만, 오늘의 우리에게도 새겨야 할 말씀이 많습니다. 꼭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 민중연합당 김선동 대선후보. ⓒ뉴스Q 장명구 기자

<4위 조회수: 5,994건> ‘이순신의 후예’ 민중연합당 김선동 대선후보, “민중의 염원을 들고 민중과 함께 나아가야” - 3월 5일

기사 보기: http://www.newsq.kr/news/articleView.html?idxno=9270

이런 인물이 대통령이 돼야 하는데.... 그렇다면 지금 참으로 많은 것들이 바뀌어 있겠죠! 그런 날이 빨리 오길 바랍니다.

   
▲ 파출소에서 신고를 접수하고 있는 김훈 집행위원. ⓒ박근혜 퇴진 평택시민행동

<5위 조회수: 5,650건> ‘박근혜 퇴진 평택시민행동’ 회원들, 홍보활동 중 노인들에게 폭행 당해 – 2월 24일

기사 보기: http://www.newsq.kr/news/articleView.html?idxno=9244

‘김훈 집행위원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고, 머리로도 두어 번 들이받는 폭력까지 행사했다.’ 참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박근혜 탄핵의 과정은 이렇게 쌓이고 쌓인 적폐들을 청산하는 과정이었던 거죠. 그리고 지금도 진행형이고요.

   
▲ 인륜마저 가로막는 수원구치소장 규탄 긴급 기자회견. ⓒ뉴스Q 장명구 기자

<6위 조회수: 4,333건> “인륜마저 가로막는 수원구치소장, 부친 사망에도 귀휴 불허” - 2월 28일

기사 보기: http://www.newsq.kr/news/articleView.html?idxno=9252

정말이지 아직 끝난 게 아닙니다. 우리 사회 적폐는 위에도 있고 아래에도 있고 옆에도 있습니다. 곳곳에 있습니다. 수원구치소장도 그 중의 하나입니다.

   
▲ 경기도 교통연수원 앞에서 1인시위를 하고 있는 수원여객 양학열 조합원. ⓒ뉴스Q 장명구 기자

<7위 조회수: 3,996건> 수원여객 노조 전 간부, 조합비 1억6천만원 횡령 의혹 – 3월 7일

기사 보기: http://www.newsq.kr/news/articleView.html?idxno=9275

횡령 의혹을 제기한 조합원들은 그 후 얼마 되지 않아 해고됐습니다.

   
▲ 19차 촛불집회 광경. ⓒ윤임식

<8위 조회수: 3,849건> 패악적인 통진당 강제 해산! 왜 모두 침묵하는가? - 4월 24일

기사 보기: http://www.newsq.kr/news/articleView.html?idxno=9512

이석기 내란음모사건, 통합진보당 강제해산사건은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적폐 중의 적폐입니다. 그리고 정권이 바뀌었는데도 해결 난망이네요.

   
▲ 봉우리가 두 개~. 필부의 이번 한가위 마이산 가족 답사, 뒤에 보이는 게 암마이봉 숫마이봉, 보수와 진보? 하지만, 우리 대한민국의 정치 지형은 진보는 없는 수구와 보수의 봉우리만 두 개 있을 뿐이다. ⓒ뉴스Q

<9위 조회수: 3,787건> ‘민중당’을 지지해야 하는 3가지 이유 – 10월 12일

기사 보기: http://www.newsq.kr/news/articleView.html?idxno=10396

<뉴스Q>에 연재 중인 [윤임식의 쌩Q 뻑Q]가 연이어 조회수 8위, 9위를 차지했네요. 바쁜 와중에도 틈틈이 좋은 글을 연재해 줘서 늘 고맙습니다.

   
▲ 당원가입서와 선물을 받아들고 기뻐하는 민중연합당 김선동 대선후보. ⓒ뉴스Q 장명구 기자

<10위 조회수: 3,761건> 민중연합당 김선동 대선후보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찍어야만 하는 이유 – 3월 20일

기사 보기: http://www.newsq.kr/news/articleView.html?idxno=9326

민중연합당 김선동 대선후보가 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기지부 조합원들을 만난 것을 기사화했습니다. 비정규직 1,000만 시대, 이것이 민중연합당을 이은 민중당에게 희망이 있는 이유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사족 하나 붙이자면, 조기대선이 이슈다보니 민중연합당 김선동 대선후보 기사가 조회수 10위권 중 3개나 올라왔네요. 선관위로부터 민중연합당 기사를 너무 많이 썼다고 경고 먹었습니다.

장명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95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금호로 56 402호 (호매실동, 한우리빌딩)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