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Q
> 연재 > 카리스 윤의 거침없는 빽태클
분데스 국산 방패들 반란! 마인츠 박주호 공격 본능!분데스 한국산, 측면 방패 박주호 vs 중앙 방패 홍정호
카리스 윤 칼럼니스트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1.05  10:04: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아욱국 경기장. ⓒ아욱국 홈페이지

   
▲ 홍정호 선수
분데스 11라운드, EPL 10라운드 한국산 유럽파 선수들의 소식 중 가장 화제에 올려야 할 선수는 단연 박주호(26, 마인츠05)였다. 국가대표 동료 수비수로서 유럽 최초의 한국인 수비수 더비로 기대를 모았던 마인츠와 아우크스부르크(이하 아욱국)의 경기는 박주호가 측면 미드필더로 경기에 출전하며 공식 수비수 대결이 무산되어 새 기록을 미루었다.

하지만, 그동안 대표팀 왼쪽 측면 수비수 중 가장 강한 수비력을 갖고 있다고 평가 받던 박주호였다.(반면에 공격적인 모습에서는 또 다른 대표선수 윤석영에 비해 박주호의 공격 능력이 많은 주목을 받지 못 했던 것 또한 사실이다)

경기 결과는 2:1 홍정호의 홈팀 아욱국의 승리로 끝났지만, 자랑스러운 분데스 한국 선수들에 대한 분석 평가와 함께, 승부처에서 눈부시고도 결정적인 역할을 한 두 선수를 중심으로 경기를 복기해 보도록 하겠다.

8분 22초: 박주호 헤딩이 오카자키 신지 쪽을 겨냥 했으나 아욱국 수비수의 몸에 맞고 골 포스트 옆을 스침.(박주호가 행운의 골을 넣을 수도 있었음)
25분 01초: 박주호 페널티 에어리어 앞 골 가로챈 후 왼발 강 슛, 수비수 몸 맞고 튕김.
26분: 아욱국 안드레 한 선취골.(아욱국 1:0으로 앞서감)
48분 44초: 안드레한 추가골.(아욱국 2:0으로 앞서감)
53분 55초: 박주호 날카로운 쓰루패스 → 왼쪽 공간을 허물어 버림 → 재차 오버헤드 패스 → 박주호 다시 한번 찬스 제공.
58분 11초: 마인츠 추격 골, 페널티 킥.(아우국 중앙 수비 흔들림)
66분 20초: 박주호 중안 수비수 3명 제친 후 골!~? → 사전 휘슬로 무효화!(마인츠의 니콜라인 선수 쓰러져 있었음. 주심이 불지 않았다면 정말 멋질 골 될 뻔 함.
69분 58초: 중앙 수비수 홍정호 in
78분 30초: 홍정호 프리킥.
87분 48초: 마인츠 골키퍼(마빈히츠) 퇴장 → 아우국 수적 우세로 승부 기울어 버림.
92분: 박주호 오카자키에게 오른쪽을 허무는 날카로운 쓰루패스 → 오카자키의 허무한 마무리.

평소 강한 수비력에 비해 오버래핑에 의한 공격 작업에 대한 지적을 받아 오던 박주호의 전혀 새롭고도 매우 전투적인 모습을 볼 수 있었던 경기였다. 2번의 실점이 박주호 반대편인 오른편에서 일어났다는 점도 박주호와는 무관한 실점이었다고 하겠다.

아욱국은 58분 수비라인이 흔들리며 첫 번째 실점을 하게 되고, 박주호의 무효골 등 마인츠의 추격은 더욱 거세어진다. 하지만, 69분 홍정호가 중앙 수비수로 교체되어 들어가며 아욱국은 수비의 안정을 찾고 치열했던 경기를 매조지하게 된다.

결과도 승점 3점이 더 절실했던 아욱국이 가져가고, 한국산 두 방패가 공수 모두에서 눈부신 활약을 한 분데스 11라운드 유럽파 선수들의 경기 중 단연 으뜸이었다.

 

카리스 윤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인기뉴스
1
‘제10회 대한민국 청소년 환경문화제’ 개최, “환경보호는 곧 우리의 생명”
2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사건 영화 ‘지록위마’, 경기 수원서 첫 시사회 개최
3
파업 중인 분당서울대병원 용역 비정규직, 병원장실 점거농성 돌입
4
수원시의회 윤경선 의원, 초등학교 옆 ‘송전탑 지중화’ 주문
5
경기 전교조, 도교육청에 ‘교권보호조례 제정 촉구 서명지’ 11,765명분 전달
6
경기 통일·시민사회, 강원 통일전망대서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즉각 재개하라!”
7
민중당 임미숙, “방위비 분담금 인상? 오히려 미국이 6조원 내놔야”
8
‘20세 청년’ 경기복지시민연대, 초심으로 30년 돛 올리다
9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사건 영화 ‘지록위마’, 13일 수원역 롯데시네마에서
10
“박근혜, 황교안 등 1차 40명 고소·고발, 세월호 책임자 처벌은 국민의 명령”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윤리강령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26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64번길 11, 3층(팔달로3가)  |  대표전화 : 031-233-3690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0645 | 등록연월일: 2013년 4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124-51-70008 | 발행·편집인 : 장명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명구
창간기념일: 2013년 4월 30일. Copyright © 2013 뉴스Q.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news@newsq.kr